"" ""

소전미술관 특별기획전 <무용지용>

2022.08.31~2022.10.23ㅣ소전미술관 1층, 기획전시실

 안녕하세요. 소전미술관입니다. :)

소전미술관을 찾아주시는 많은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2022년 특별기획전이 08월 31일(수)~10월 23일(일)까지 전시합니다.

이번전시는 경기도와 시흥시 후원으로 진행되는 특별전시로서 이정걸, 정찬부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정걸 작가는 페트병이나 우리가 쓰다버린 한때는 유용했던 물건들을 박제하듯 작품으로 만들었다. 정찬부 작가는 빨대를 이용해 자연을 재해석했다. '쓸모없는 것들의 쓸모' 즉 무용지용은 쓸모없이 버려지는 플라스틱이나 재활용되지 못하는 현대의 무수한 쓰레기를 어떻게 해야 할까? 라는 고민에서 출발했다. 과연 쓸모없는 것은 언제까지 쓸모없이 남을 것인지. 아니면 우리의 지혜를 모아 다시 유용한 가치를 찾아낼 수 있을지. 이번 전시를 통해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 

                                                                                  이정걸


자연으로 돌아가지 않는 쓰레기로 인해

생태계는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

우리는 공중에서 나는 새들의

노랫소리를 사랑하지 않는가.

넘실대는 짙푸른 바다와 파도소리에

꿈을 찾고 희망을 건져 올리며

기쁨의 노래를 부르고 싶지 않는가.

아름다운 바다가 미세 플라스틱 알갱이와

스티로폼 부유물로 뒤덮여 우리를 향해 애곡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산을 사랑하고 바다를 사랑하고 논과 밭을 일구며

사랑을 심고 거두는 우리들 마음속 고향이 

눈물 흘리며 앓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이제 나는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들을 헤쳐 수집한 오브제를 

캐스팅하고 소멸해 가는 존재의 흔적들을

떠내어 여러 방식으로 작업한다.

생성과 순환의 기적을 염원하며...


                                                  -작가노트 중에서-

                                                                                  정찬부


'사용하고 나면 너저분하게 흩어져 

쓰레기통에버려지는 일회용 빨대지만 

존재감을 부여해주면 어떨까?.'

사소한 것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한 놀이와 같은

습작은 작은 씨앗이 숲을 이루듯 컬러풀한

플라스틱 빨대 조각들이 모여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모습과 의미를 갖게 되었다.

한 번 쓰고 쉽게 버려지는 재료에 닿은 시선과

새롭게 부여된 의미들을 끊임없이 재생되는

플라나리아처럼 늘 다른 이유를 제시한다.

이렇듯 다양한 의미로 변주되는 작품이 되기까지

나는 길을 가다 스치는 풍경, 찰나의 순간,

사소한 것들의 변화를 유심히 관찰한다.

영감의 삶의 어느 곳, 어느 순간에도

 얻을 수 있다지만그리 쉽게 찾아오지는 않는다.

그것은 일상에서 오는 경험과 관심에 감성의

언어로 말을 걸 때, 채워지지 않는 결핍을 치유하려는

위로의 행위가 있을 때만이 비로써 가능해진다.


                                                  -작가노트 중에서-

기간

2022.08.31(수)~2022.10.23(일)

주최/후원

(재) 소전재단 소전미술관/경기도/시흥

전시장소

소전미술관 1층 기획전시실

작가

정찬부, 이정걸

작품수

45점

관람료

1,000원

기획전시실 내부

정찬부

이정걸


floating-button-img